btc
출처: TradingView

비트코인의 2023년 낙관론이 점점 힘을 얻고 있는 가운데 최근 주요 관문인 1만 7,000달러 선을 돌파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지금이 BTC를 저가에 매수할 수 있는 인생 기회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코인베이스 (Coinbase)는 12월 보고서에서 크립토 윈터가 길면 2023년 말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밝혔다.

 

BTC는 현재 1만 6,815달러에서 거래되고 있으며 1만 6,000달러에 형성되어 있는 단기 지지선 위에서 단단히 버티고 있다. 광범위하게 보면 BTC는 1만 6,400달러의 지지선과 1만 7,000달러의 저항선 사이에서 진퇴양난하고 있는 형국이다.

 

가상화폐 전문가 우 블록체인 (Wu Blockchain)은 최근 미 연준의 회의가 2022년 5월 이후로 가장 매파적 태도를 보였다고 하며 중앙 은행 인사들이 물가상승에 대비해 고금리 기조를 유지할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미 연준 관계자들은 조달 비용 인상 등으로 긴축 정책을 펼쳐 경제를 둔화시키지 않으면 인플레이션을 완화하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대부분의 투자자가 2023년 비트코인 가격 전망을 낙관적으로 보고 있지만, 아직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정책을 지켜보며 기대치를 조정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은 물가상승률을 완화하기 위한 미 연준의 긴축 정책으로 인해 2022년 힘든 한 해를 보냈다. 코인 시장에 유입되는 신규 자금이 없었던 상황에서 가격 회복을 유지하는 것은 어려웠다. 코인베이스의 비관적 2023년 가격 예측은 이러한 배경에서 연유되었을 수 있다.

 

BTC 상승장 위해서는 1만 7,000달러 회복해야

 

비트코인이 1만 7,000 달러 아래에서 거래되는 한 계속 불안정한 상태에 있을 것이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두 가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이번주 비교적 가격 변동이 없었으며 회복 랠리를 보였던 라이트코인(Litecoin), 솔라나(Solana), Lido DAO와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유명 코인 분석 그룹 렉트 캐피탈 (Rekt Capital)에 따르면 최근 알트코인의 상승 움직임은 비트코인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한 데 따른 현상이다. 따라서 비트코인 시장 점유율이 다시 상승하기 시작하면 알트코인의 회복 랠리가 잠잠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비트코인은 상승 추세를 유지하기 위해 1만 6,814달러인 100일 지수이동평균선(EMA, 파란색)을 단기 지지선으로 강하게 의존하고 있다. 만약 BTC가 1만 6,800달러 이하로 내려간다면 50일 지수이동평균선 1만 6,764달러가 단기 지지선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btc
BTC/USD 4시간 가격차트 – 출처: TradingView

 

슈퍼 트렌드 지표는 4시간봉 차트에서 매수 신호를 보여 비트코인 상승 추세 전망을 뒷받침한다. 슈퍼 트렌드는 이동평균선처럼 차트 위에 오버레이되지만 ATR을 사용해 시장 변동성을 측정한다. 슈퍼 트렌드가 가격 아래로 하락해 매수 신호를 보이면 투자자들은 통상 BTC를 매수한다.

 

코인 분석 플랫폼 인투더블록 (IntoTheBlock’s)의 IOMAP(현재 가격 대비 자금 유출입) 분석 역시 비트코인의 상승 움직임을 예견한다. 1만 6,314달러에서 1만 6,785달러 구간은 과거 130만 BTC를 구매한 주소가 212만 개에 달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가격 조정이 발생할 경우 이 구간에 있는 투자자는 비트코인 상승 추세를 보호하기 위해 강한 압박을 할 것이다. 따라서 저항이 가장 적은 BTC 가격 움직임은 상승 방향이 된다.

btc
비트코인 IOMAP 차트

 

BTC가 1만 7,000달러를 돌파하면 2만 달러까지 올라가는 모멘텀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두 지지선 사이에 특별한 저항이 없는 것을 볼 수 있으며 1만 8,808달러에서 1만 9,347달러 사이 구간에서도 저항이 비교적 적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렉트 캐피탈의 또 다른 예측은 비트코인의 4년 주기 원칙에 따라 약세장이 서서히 종료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 규칙에 따르면 3년째에 하락봉이 예견된다고 볼 수 있다.

 

 

 

관련기사:

C+Charge - 실생활 유틸리티를 가진 10배 성장 예상 크립토

자체 평가지수

C+Charge 로고
  • 탄소 배출권 민주화
  • 전기 자동차의 광범위한 사용 장려
  • Web3 기술의 실제 사용 사례
  • 전기 자동차 소유자가 온체인 또는 오프체인에서 탄소배출권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신개념 플랫폼
C+Charge 로고